홈 > 게시판 > 공지사항

공지사항

  • 페이스북 공유하기

불기2555년 종정 봉축법어

작성일2011.04.26

본문

모든 중생은 아름다운 불성佛性을 지닌 미완未完의 여래如來입니다.”


조계종 종정 도림 법전대종사


불기2555년 봉축법어 발표





불기 2555(2011)년 부처님오신날(510)을 맞아 종정예하 도림법전 대종사께서 법어를

내리셨습니다.


법전 대종사께서는 법어를 통해 모든 중생은 고요하고 평화로운 법신法身을 갖추어

있고 아름다운 불성佛性을 지닌 미완未完의 여래如來입니다. 자성自性 밖에 진리

가 없고 부처가 따로 없으니 찾으면 잃게 되고 구하면 멀어집니다.라며 부처님오

신날을 참되게 기리는 일은 자신이 부처임을 바로 보는 것임을 강조했습니다.


법전 대종사께서는 이어 %26quot;마음은 부처를 빚어내는 진리의 원천이요. 번뇌는 중생과

부처를 분별하는 근본입니다.%26quot;라고 강조한 후 여러분 곁에 있는 분이 여래如來

덕성德性을 갖춘 미륵彌勒의 현신이요. 날마다 만나는 사람이 자비와 나눔을 지닌

문수文殊와 보현普賢입니다.며 자신을 바로 보고 이웃과 함께 정진하기를 당부했습

니다.


우리 종단은 426일 오후 7시 서울시청 앞 광장에서 점등식을 시작으로 57일 어울림마

당과 연등행렬, 58일 불교문화마당, 510일 봉축법요식 등 다양한 행사를 진행할 계

획입니다. (부처님오신날 봉축위원회 www.llf.or.kr )




봉축법어


시방법계十方法界 모든 곳을 찾아보아도

부처님이 이 세상에 오신 모습을 볼 수가 없습니다.

오고 감이 없는 진불眞佛은 형상과 자취가 없고

생멸生滅이 없이 온 누리에 변재遍在하여 있습니다.


실상實相은 텅 비고 고요하여 볼 수가 없지만

한 티끌 한 빛깔 속에 불멸의 본체는 드러나 있으며

여러분이 듣고 보는 이 자리를 떠나지 않고

고금古今이 없고 시종始終이 없는 묘용妙用을 나투고 있습니다.


모든 중생은 고요하고 평화로운 법신法身을 갖추어 있고

아름다운 불성佛性을 지닌 미완未完의 여래如來입니다.

자성自性 밖에 진리가 없고 부처가 따로 없으니

찾으면 잃게 되고 구하면 멀어집니다.


마음은 부처를 빚어내는 진리의 원천이요.

번뇌는 중생과 부처를 분별하는 근본입니다.

중생의 마음 마음이 부처의 마음 아님이 없고

일진一塵 일색一色이 불국토 아님이 없으니

여러분 곁에 있는 분이 여래如來의 덕성德性을 갖춘 미륵彌勒의 현신이요.

날마다 만나는 사람이 자비와 나눔을 지닌 문수文殊와 보현普賢입니다.


무진 번뇌 속에 천년千年의 어둠을 제거하는 광명이 있고

미혹가운데 만년萬年의 어리석음을 없애는 기용機用이 있습니다.


지나가는 바람이 얽매임의 틀을 풀어 헤치고

새들이 나무에 앉아 실상實相을 노래하니

보고 듣고 깨닫는 이것을 떠나서

부처가 있습니까 없습니까?

회마會? (알겠는가?)



불기 2555(2011)년 사월 초파일


大韓佛敎曹溪宗 宗正 道林 法傳

게시물 검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