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게시판 > 묻고 답하기

묻고 답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아무것도 하지 않는 지혜로운 공감을 바랍니다

작성일2014.04.23

본문

아무것도 하지 않고 공감하는 것이 최선의 예의일것이다. 공감하지 않고 자신의 입장에서만 타인을 설득하려하고 이를 공감하려하는 노력은 이해하나 올해만 하고 내년은 안할 연등축제입니까? 작금의 세월호 사태를 공감하고 연등축제의 취소를 일간지에 게제한다면 그 이유야 어떠하던 국민은 아니 세계인은 행사 취소를 이해 할 것입니다. 추모로써 행사한다는 것은 그 흔한 꼼수는 아닐가요 다시 묻습니다. 지금 누구도 자식 잃은 자의 아픔을 어루만져줄수 없습니다. 그저 공감하는 차분한 자세만이 최선일것입니다. 부디 이땅의 불교를 위해 올 한해 부처님을 맞이하지 않아도 될것입니다. 그리고 부처님 오신날 추모를 한다니 이 또한 그 어떠한 논리도 국민정서에 반합니다, 공감해 주시기 바랍니다. 그 어떠한 계약과 이해관계도 연등축제의 취소를 이해할 것입니다. 우린 대한민국 국민이니까요.
답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