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게시판 > 묻고 답하기

묻고 답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연등회 취소 및 연기

작성일2014.04.24

본문

연등행사를 추모형식으로 바꾼다고 하여도 다수의 비불교도인 국민들이 공감해 주겠냐는 생각은 안해 보셨나요. 일반 국민들이 백등이 추모등인지 축제등인지 구분하지 못합니다. 또한 행사 당일 거리의 많은 시민들이 추모형식으로 인식하리란 보장이 없습니다. 지켜보는 많은 인파들은 웃고 즐기는 축제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닐 것입니다. %27중생이 아프면 내가 아프다%27 대승사상이 집약된 유마경의 모토입니다. 중생의 아픔에 공감하지 못하는 보살은 보살이 아니고 불자도 아닙니다. 불교의 가르침에 위배될 수 있는 행사입니다. 우리가 아무리 추모형식이라고 강변해도 받아들이는 사람들의 판단이 다를 수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 연등행사를 1년 내내 준비한다는 거 잘 압니다. 많은 사람들과 많은 시간과 공력을 들여 준비를 하죠. 비용도 만만치 않습니다. 이런 노고를 생각하면 축소한다는게 불자들 입장에선 아쉬움이 드는 것 어쩔 수 없는 일이죠. 그렇지만 이웃의 아픔에 공명하고 공감하지 못한다면(그런 인상을 심어줄 행사를 한다면) 우리는 붓다의 가르침대로 행동하는 불자가 될 수 없다고 봅니다. 하여 나름대로의 대안을 생각해 봅니다. 일단 아직 많은 학생들이 실종상태입니다. 전 최소한 고인들 모두가 장례를 치른 이후에 연등행사를 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행사를 할거면 장례 이후에 하자는 건의를 드립니다. 이게 어설픈 축소보다 확실하게 우리 불교도의 생각을 대중에게 보여주는 것이라고 봅니다. 이게 제일 나은 방법이라고 보구요. 차안은 만들어 놓은 장엄구(추모의 형태든 아니든)는 사찰내에 전시만 하는 걸로 했으면 합니다. 거리로 나갈 필요가 없다고 봅니다. 이유는 앞서 말한 바와 같습니다. 불교도 자체적으로 소박하게 하는 게 좋습니다. 침몰된 배 인양하는데만 2~3개월 소요된다는 보도를 보았습니다. 아마도 이 아픔은 그 이후까지 지속될 것입니다. 그래서 저는 거리 연등행렬은 전면 폐지하고 각자 사찰내에서 전시하는 걸로 했으면 합니다. 연등회 사무국에선 연등회가 꼭 축제가 아니라고 하시는데요, 부처님 오신날 연등회가 축제이지 어떻게 축제가 아닐 수 있습니까. 아파하는 중생들을 위해 연등회를 안했다는 것을 누구보다 부처님께서 칭찬하실 것입니다. 연일 철부지 정치인들과 관료들 사이코패스같은 일부 이상한 정신의 소유자들이 침몰한 가족들에 상처를 주고 국민적 지탄을 받고 있습니다. 이정도는 해도 되겠지 하는 안일함에서 나온 말과 행동이 타인의 아픔을 가중시키는 것입니다. 한마음회등 연등회를 폐지하겠다는 곳이 나오는데요. 그들이 사무국의 생각(연등회는 축제형식만을 뜻하지 않는다)을 안했을까요? 괜히 오해받을 만한 행동과 말이 나올 수 있습니다. 그렇잖아도 어떤 스님들이 부처님 오신날 기쁘다는 식의 말을 했는데요, 그게 공감능력이 있는 말인지 회의가 듭니다. 연등행렬할때 누군가는 웃고 떠들겠지요 마치 축제처럼, 그 많은 불자와 스님들을 어떻게 통제할 것입니까. 또 연등회를 보면서 즐거워할 국민들에게 실시간으로 자중해 달라 할 수 있나요. 침몰로 자식을 잃은 부모들이 수백입니다. 혹여 그들을 더 아프게 할 수 있을지도 모릅니다. 연등회가 크게 생각해 주십시오. 작은 것 하나로 그들은 회복불능에 빠질 수 있습니다. 창문만 봐도 물이 들어오는 상상이 된다는 생존자들의 증언을 보면 그 아픔은 가히 상상이 안됩니다. 각 사찰내에서 소박한 부처님 오신날을 맞이하고 반드시 고통받는 그들을 위한 추모의 장을 만들었으면 합니다. 어떤 형식으로든 거리로 나가지 않았으면 합니다. _()_
답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