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게시판 > 묻고 답하기

묻고 답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보우님께..

작성일2014.04.24

본문

불교닷컴이 올린 어이없는 기사들의 맥락과 같은 글을 올리셨네요. 근데 연등회의 참 의미와 장엄구(장엄등이겠죠..), 절 밖에 등 전시하지 말라는 부분, 불교도라는 단어 선택, 연등회의 연기나 취소도 아닌 폐지.. 어떤 스님이 부처님 오신 날 기쁘다고 말씀하셨다는 부분.. 이거 종정스님의 법어 중 기자가 전체 맥락 무시하고 지 입맛에 맞게 갖다 붙인 겁니다. 제대로 알고 말씀하시는 겁니까? 보우님께 되묻고 싶습니다. 진정 불자이십니까? 어째 말씀하시는 것마다 이맘 때쯤이면 어디서 많이 듣던 소리라.. ㅡㅡ;;; 연등회에 대해 제대로 알고 말씀하시는 건지 궁금하네요. 분명 비판은 필요합니다. 하지만 대안없는 비판은 아닙니다. 연등회를 진행한다는 거.. 사실 저도 걱정입니다. 주변의 곱지 않은 시선들 당연히 신경 쓰입니다. 한마음선원이 행렬에 나서든 나서지 않든 그건 그 사찰의 입장입니다. 그럼 그 외 다른 사찰들은 정신 빠져서 나간단 말입니까? 불교계도 많은 고민을 한 걸로 압니다. 반대와 비판, 비난.. 우리도 걱정하는 걸 위에서 설마 모르겠습니까? 그럼에도 불구하고 하겠다는 건 분명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겁니다. 나름 경건하고 국민의 아픔을 나누는 추모형식으로 하겠다지 않습니까? 지금 우리 국민들 모두 지쳐있습니다. 뉴스에서도 이제 자신의 자리에서 슬픔을 나눠야 한다고.. 제자리로 돌아가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함께 슬퍼하고 마음을 나누는 자리도 필요하다고 봅니다. 피해자 가족들과 함께 우리 국민들 모두가 함께 위로 받아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무엇보다 연등회는 국가중요무형문화재입니다. 부끄러운 역사도 우리의 역사입니다. 이 역시 기록이 될 수 있고요. 올해 연등회로 얻어지는 결과는 아무도 모릅니다. 그러니 올바른 대안없이 무조건적인 비판 대신 마음을 다해 지켜보고, 함께 참여해 보심이 어떨까 합니다.
답변